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7년 학부모부담금 1천만원 이상 사립 초·중·고 28개교

기사승인 2018.08.19  09:2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해영 의원 “부모의 재력이 자녀의 교육환경으로 대물림되는 불평등 개선해야”

(사진제공:김해영의원실)김해영국회의원(부산연재구)

[부산=글로벌뉴스통신]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사립학교 순학부모부담금 1천만원 이상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학생 1인당 학부모부담금이 1천만원 이상인 사립 초등·중·고등학교가 28개이고, 평균 학부모부담금은 1천 222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학부모부담금은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방과후학교활동비, 현장체험학습비, 급식비 등 학부모가 부담하는 경비의 총액을 계산하였다

지난해 학부모 부담금이 가장 많았던 학교는 강원도 횡성의 민족사관고등학교로 2천 589만원이었으며 다음으로 경기도 가평군의 청심국제고등학교가 1천 759만원이었고, 의왕시의 경기외국어고등학교가 1천 554만원으로 나타났다

학생 1인당 학부모부담금이 1천만원이 넘는 28개 사립학교 중에는 고등학교가 14개교로 가장 많았고, 초등학교가 13개교, 중학교가 1개교로 파악되었으며 지역별로는 서울에 가장 많은 18개(64%) 학교가 위치해 있었고, 경기 5개교, 전북 2개교, 강원·인천·울산은 각각 1개교씩 위치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약 86%의 학교가 밀집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영 의원은 “지난해 1천만원 이상 28개 사립학교의 평균 학부모 부담 경비가 4년제 대학 평균등록금의 약 2배에 이른다”며, “부모의 재력은 자녀가 선택할 수 없는 것인데, 가정환경이 교육기회로 이어지는 불공정한 교육 현실은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