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유한국당 경주시 당협, "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 규탄

기사승인 2019.10.06  21:11:37

공유
default_news_ad2

- 8일 오후 경주역 광장, 기초단체 중 처음으로 3,000여명 참석 文정부 규탄대회

(사진:글로벌뉴스통신)지난 10월3일 서울광화문 집회 모습

[경주=글로벌뉴스통신]자유한국당 경주시 당원협의회(위원장: 김석기 국회의원)는 10월 8일(화) 오후 2시, 경주역 광장에서「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이라는 슬로건 아래 대규모 규탄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경주시 당협 측은 8일 오후, 경주역 광장에서 시민 및 당원 3,000여명이 운집해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장관 파면을 촉구하기 위해 정미경 최고위원, 전희경 국회의원 등 중앙당직자와 최근 서울 광화문 집회 연설을 통해 국민들에게 큰 공감을 받은바 있는 김수진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차세대여성위원장 등의 연사들을 초청해 대규모 규탄대회를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규탄대회는 그동안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주관해온 서울 광화문 집회나 경북도당 차원의 광역단위 집회가 아닌, 기초지역 시단위로서는 처음 개최하는 것으로서 성공적인 이번 경주 집회를 기폭제로 전국 기초지역 시·군단위로 규탄대회가 들불처럼 확산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김석기 의원은, “이번 규탄대회는 文정권 집권이후 외교, 안보,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실정을 거듭해 풍전등화의 위기에 놓인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내고, 애국 경주시민들과 함께 내로남불 위선자 조국장관 파면 강력촉구 및 선조들이 온몸을 바쳐 피땀으로 지켜온 대한민국을 굳건히 수호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