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문선 서장, 가덕해저터널 현장 점검

기사승인 2018.02.14  15:07:28

공유
default_news_ad2

- 설연휴기간 많은 귀성객인파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

(사진제공:강서소방서) 연휴기간 사전 안전사고 예방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 강서소방서장(서장 유문선)은 13일 오후 2시 대형재난의 우려가 높은 화재취약대상 중 하나인 가덕해저터널에 찾아가 직접 현장에 발로 뛰는 현장밀착행정을 실시하였다.

설 연휴기간 귀성 인파가 많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현장에 직접 방문하여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재난발생 시 대시민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선재적 대응이라고 할 수 있겠다.

가덕 해저터널은 2010년 12월 14일 개통하여 국내최초 침매터널(수심48km, 총연장 길이3.7km)로서 부산 가덕도와 거제간 육로를 개설하여 통행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킨 중요한 대상물이라 할 수 있다.

(사진제공:강서소방서) 화재취약대상 중 하나인 가덕해저터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사진제공:강서소방서) 가덕해저터널 현장 확인

유문선 서장은 금년 1월초 취임하여 현재까지 강서구 주요 화재취약대상 김해공항 등 6개 대상을 직접 방문하여 발로 뛰는 확인 행정을 실시해 왔으며, 최근 대형화재 발생으로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처참한 상황들을 지켜보면서 이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하여 힘쓰고 있다.

본 행정의 목적은 현장지휘관이 대형재난․재해 취약지역에 대한 소방출동로 확인과 실제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파악하여 재난발생 시의 현장지휘관 지휘통솔능력 배양을 위함이다.

(사진제공:강서소방서)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

유문선 강서소방서장은 “화재, 안전사고 예방과 태풍, 집중호우 등 재난발생 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여 무사고․무재해 현장이 되길 바란다.”며 관계자에게 당부하였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