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중앙상가 2018년 행정안전부 야시장 공모사업 선정

기사승인 2018.03.13  21:02:06

공유
default_news_ad2

[포항=글로벌뉴스통신]행정안전부가 13일(화) ‘2018년도 전통시장 야시장 공모사업’ 최종선정 발표에 따르면, 포항 중앙상가가 2018년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

이로써 지진 피해로 신음하고 있는 시민들과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된 포항중앙상가는 1년간 특별교부세 5억원, 지방비 5억원 등 총 1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지역문화 및 관광자원과 연계한 야시장을 운영하게 된다.

포항시와 포항중앙상가상인회는 야시장 명칭을 포항시 공인 특산품 브랜드인 ‘영일만친구’ 야시장으로 명명하고 포항 중앙상가를 넘어 포항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야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포항 중앙상가 내 육거리~북포항우체국 300m구간에서 연중무휴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야시장 선정은 포항시와 포항중앙상가상인회가 침체된 구도심을 살리기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한 사업으로,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선정 보고회에 포항시가 직접 나서서 보고를 하는 등 전력 투구한 결과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은 지진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 동안 야시장 개장을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전국에서 찾아오는 성공적인 야시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